LIG WAVE 인공지능 학습과 실행에 최적화된 솔루션 ㈜에임퓨처 > News&Event

본문 바로가기
News&Event

News&Event

LIG WAVE 인공지능 학습과 실행에 최적화된 솔루션 ㈜에임퓨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94회 작성일 21-09-27 11:16

본문

서울, 대한민국 [2021.9.13] /[LIG WAVE]

신경계는 신체의 자극을 받아들여 뇌에 전달하고 반응 신호를 보낸다. 뇌는 받아들인 자극을 종합하고 판단해서 최종 명령을 내리는데 사람의 두뇌처럼 데이터를 학습하고 처리하는 반도체를 NPU(Neural Processing Unit)라고 한다.
에임퓨처는 인공지능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를 연구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글. 사진. 김재현

더 빠르고 효율적인 인공지능의 핵심
CPU(Central Processing Unit, 중앙처리장치), GPU(Graphic Processing Unit, 그래픽처리장치)는 들어봤어도 NPU(Neural Processing Unit)는 아직 생소하다. 신경망처리장치로 불리는 NPU는 머신러닝 또는 딥런닝에 있어서 학습, 추론 등
인공지능 처리에 특화된 시스템 반도체로 CPU나 GPU 보다 전력을 덜 소모하면서 더 빠른 속도로 데이타를 처리하고 연산을 수행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적으로 인공신경망을 만들어 학습하는 CPU나 GPU에 비해 하드웨어 칩 단위에서 사람의 뇌세포 구조와 비슷한 방식으로 작동하는 NPU는 더 빠르고 효율적인 연산 처리가 가능해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인공지능이 필요한 모든 분야에서 주목하고 있습니다.”
에임퓨처는 인공지능 처리용 신경망처리장치(NPU) 핵심 IP를 개발해 온 LG전자 CTO 부문 북미연구소 출신들이 2020년 10월에 설립한 회사이다. 김창수 대표이사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에서 커리어를 시작해 미국 TI, Synopsys, Cadence,
Cradle Technology, Silicon Magic 등의 반도체 기업에서 실력과 경험을 쌓은 32년 경력의 시스템 반도체 설계 전문가이다. 에임퓨처는 다년간 연구해온 경험과 실력을 바탕으로 NPU IP를 칩 형태로 검증하고 실제 제품에 활용하는 단계까지
진입했다.
“하드웨어 아키텍처 ‘Tornado’ IP와 인공지능 처리용 확장형 소프트웨어 플랫폼 ‘Topaz’, 인공지능 칩이 장착된 보드와 구동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시스템 반도체 칩 개발 및 시스템 통합 서비스를 포함한 TOTAL AI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국내·외 팹리스 반도체 회사들이 주요 고객이고 주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이미지 또는 비전 처리를 하는 시스템 반도체 칩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국방 분야 인공지능 적용을 위한 협업 모색
에임퓨처는 창업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실제 제품이 활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LG전자, KB 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총 35억원 가량의 투자를 받은 유망한 스타트업이다.
미국 산호세 현지에 실리콘뉴로 (SilicoNeuro, Inc)라는 법인을 먼저 설립하고(2020년 9월) 이후에 한국에서 ㈜에임퓨처를 설립했고, 현재 총 10여 명의 인력이 AI 양재허브에서 연구, 개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AI 양재허브에서 입주사를 위해 진행중인 다양한 프로그램 중에 대기업과의 협력관계 모색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LIG넥스원을 알게 됐습니다. LIG넥스원은 국방 관련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알고 있습니다.
㈜에임퓨처가 가지고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칩이나 FPGA 보드 형태로 국방에 사용되는 다양한 제품에 적용하는 과제를 함께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에임퓨처는 인공지능과 관련한 다양한 컨퍼런스, 전시회, 세미나 등 외부 행사에 참여하면서 회사를 알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수집하고 있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기존 개발 기술을 다른 각도로 접근하면서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는 브레인스토밍을 통해서 기술 개발과 사업 확장에 필요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성공은 ‘사람, 기술, 돈, 운’이 맞아야
에임퓨처는 내년에 시리즈 A 투자를 대비해 기업 가치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제품 판매를 통한 매출 확보, 특허 출원, 차세대 기술 확보,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방안 마련 및 집행, 대기업과 공동 개발 관련한 MOU 체결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로 불리는 ‘아날로그 뉴럴 네트워크’, ‘SNN(Spiking Neural Network)’ 선행 연구에도 착수해서 3-4년 후를 대비하려고 합니다. 유럽, 인도, 대만, 중국 등 해외로 진출하기 위한 사전 준비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스타트업은 아이디어를 상품화하기 위해 여러 단계에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 설립 초기에는 주로 내적 성장에 주력하다 보니 인력 확보, 기술 개발, 정부 지원 등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는데 인수, 합병 등의 외적 성장요인도 필요하다.
김창수 대표이사는 스타트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사람, 기술, 돈, 운’ 네 가지가 모두 필요하다고 했다.
“2007년 즈음에 영상처리 시스템 반도체칩을 설계하는 벤처회사를 설립했다가 망한 경험이 있습니다. 기술과 사람만 있어서는 사업을 성공시킬 수 없고 이를 뒷받침할 자금과 시장에 필요한 제품을 제때 공급할 수 있는 실행능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이 모든 것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일이 매끄럽게 진행되려면 운도 따라야 합니다. 운은 제 의지대로 되는 게 아니지만요(웃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o

AiM Future Inc | #813, 114 Taebong-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E-mail: info@siliconeuro.com

Copyright © AiM Future Inc.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Whalessoft.